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뉴스
ㆍNGO
ㆍ정치
ㆍ경제
ㆍ사회
ㆍ교육
월간 개발과 사람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개발주민
주간 사람희망신문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환경과 사람
ㆍ문화와 사람
연재/칼럼
ㆍ파워인터뷰
ㆍ의정포커스
ㆍ배범식 칼럼
ㆍ이은영 칼럼
ㆍ이호승 칼럼
오피니언
ㆍ개발과 인권
ㆍ철거민의 애환
동영상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월간 개발과 사람
ㆍ설문조사

정은희사건으로본 시민단체 연대의 허와실

기사 등록 : 2017-12-05 13:35:00

전철협 미디어 webmaster@peoplehope.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정은희사건으로본 시민단체 연대의 허와실

 

  전철협비상협의회혹은 전철협 비상대책위원회라는 정체불명의 단체가 2012년부터 약 2년정도 활동하다가 없어졌다. 이 단체는 2006112일 분당경찰서앞 전철협 파괴의혹의 정은희와 전철협에서 제명당한 도훈이 만든 이름뿐인 단체로서 전철협활동을 방해하고 교란하기 위한 활동을 하였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이하,전철협)는 지난 93년에 창립된  토지와주택 시민단체로서 지역철거민들이 명칭을 맘대로 사용할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 그런데 이들은 전철협 자체가 문제가 있는것처럼 전철협비상협의회 혹은 전철협 비상대책위원회라는 명칭으로 연대활동에 명칭을 올려 놓았다. 전철협은 이같은 정체불명의 사이비단체가 연대활동에 명칭을 올려놓을 때 마다 주관단체에 이단체의 존재에 대해 문의하였다. 그런데 누구하나 이단체에 대해 설명해 주는 사람도 없었고 사무실도 연락처도 모른다고 하였다.정말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사람과 단체가 왜! 전철협에 문의하지도 않고 선 듯 이 단체와 연대를 했을까? 의구심을 갖게하는 대목이다.

   전철협은 2006112일 분당경찰서앞 전철협파괴공작사건으로 엄청난 희생이 있었고 이사건 이후로 관련당사자들의 많은 의혹이 증폭되는 시점에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고 하자 도리어 관련당사자들이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것이 아니라 전철협을 파멸시키겠다고 호들갑을 떨면서 전철협비상협의회 혹은 전철협 비상대책위원회라는 단체를 만들고 전철협을 상식이하로 비난하며 다니고 있기에 이들의 말을 믿지 말라고 말하면서 전철협을 음해하는 내용의 진의를 전철협에 문의하기를 요청한바 있다.

   전철협은 지난 93년 창립이후 토지정의와 부동산투기근절운동 그리고 희생을 최소화하는 철거민권익운동등 많은 활동을 하면서 성장해 왔다. 박정희군사정권에서 만든 헌법과 개발관련법의 제,개정을 위해 세력을 키우는 과정에서 주거권과 도시빈민운동단체와 교류를 소홀히 한 바 있다.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주거권단체와 도시빈민운동단체가 전철협을 흑색선전하고 상식이하의 행태를 보인 정체불명의 사이비단체와 연대를 한것인지 이해되지 않는다.

   전철협은 2006112일 사건이후 사건관련자들이 기회있을때마다 전철협을 다방면으로 공격하였는데 2006112일 사건이후 친목회등을 만들어 전철협을 감시하면서 정보를 수집하더니 아예 2012년경에 전철협비상협의회혹은전철협비상대책위원회라는 단체를 만들어 전철협이 문제가 있는것처럼 몇 년간을 시민사회단체에 흑색선전을 하였고 급기야 2015년에는 전철협에서 제명당한자들이 상록회라는 것을 만들어 전철협을 공격하는 일들이 발생되었는데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다.

   시민단체는 공공선을 도모하기위해 시민단체간 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위와같이 정체불명의 사이비단체를 연대단위에 포함하는데에는 보다 신중했어야 한다.

   전철협파괴공작조사위원회는 지난 이명박,박근혜정권에서 저질러진 여러형태의 전철협파괴활동이 2006112일 사건의 주동자들에 위해 저질러진것인지 아니면 이들을 이용한 공안사건인지 진실을 규명하고자 한다.

 

-전철협파괴공작조사위원회 2017년12월5일 논평-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