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뉴스
ㆍNGO
ㆍ정치
ㆍ경제
ㆍ사회
ㆍ교육
월간 개발과 사람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개발주민
주간 사람희망신문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환경과 사람
ㆍ문화와 사람
연재/칼럼
ㆍ파워인터뷰
ㆍ의정포커스
ㆍ배범식 칼럼
ㆍ이은영 칼럼
ㆍ이호승 칼럼
오피니언
ㆍ개발과 인권
ㆍ철거민의 애환
동영상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월간 개발과 사람
ㆍ설문조사

“죽을 수는 있어도 물러설 수는 없다”

기사 등록 : 2020-02-13 17:07:00

천재율 kyccl3@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국철거민협의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식 개최


 ▲ 13일 서울 강남구 애니카자동차 정비소 앞에서 전국철거민협의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 개막식 참석자들이 현판 개막을 진행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천재율 기자)   ⓒ사람희망신문
▲ 13일 서울 강남구 애니카자동차 정비소 앞에서 전국철거민협의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 개막식 참석자들이 현판 개막을 진행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천재율 기자)   ⓒ사람희망신문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대치구마을3지구 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11시 강남구에 위치한 애니카자동차 정비소 앞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번 대치3지구 대책위 현판식은 전철협 이호승 상임대표를 비롯해 엄익수 공동대표신은숙 대치3지역대책위 위원장이재팔 투쟁위원 겸 구룡대책위원장 및 전철협 회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신 위원장의 개회선언에 이어 민중의례, ‘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었으며 대치3지구 대책위 김정희 총무의 경과보고가 진행됐다김 총무는 대치3지구 철거민들은 손해배상 청구소송과 불법 강제철거 시도매일 날아드는 내용증명용역에게 영업방해와 괴롭힘 등을 당하고 있다면서 대치3지구 철거민들은 앞으로 닥쳐올 불법강제철거에 죽을 수는 있어도 물러설 수는 없다는 각오로 대책수립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호승 상임대표는 인사말에서 문재인 정권에서는 공정과 평화를 말하고 있는데개발지역에서는 지역 주민들이 사회적 가치와 미래의 가치를 토건세력에게 송두리째 빼앗기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왜 이와 같은 일들을 구청과 시청이 방치하고 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정치인들이 나서서 법과 제도를 제·개정해야 하는데 권력과 자본이 하나가 돼서 철거민들을 외면하고 있는 모양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상임대표는 잘못된 법과 제도로 진행되는 재개발·재건축에서 구청은 인허가를 내줬다 하더라도 미처 헤아리지 못해 발생한 철거민들지역에서 영업을 하다 갑자기 다른 곳으로 옮겨갈 수 없는 사람들에 대해 대책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이 상임대표는 단 한명의 주민이라도 주거권·생존권·영업권이 침해된다면 전철협은 언제까지나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은 우리는 철거민이 되고자 해서 된 것이 아니다어느 날 갑자기 조합이 우리와는 한 마디 의논도 없이 짐승만도 못한 취급을 하며 쫓아내 철거민이 되어버렸다면서 재건축에 대한 서울시의 보상대책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정책적 대안도 없이 속수무책으로 개발의 피해자가 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신 위원장은 철거민은 방해물이 아니라 개발의 피해자다하지만 조합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용역을 풀어 우리의 주거권과 생존권을 위협하고이곳의 주민들은 온갖 욕설과 빈민 취급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인권을 유린당하고 강제철거에 처할 위기에 놓여있으나 우리의 사회적 가치와 이주대책생계대책의 보장더 나아가서는 모든 철거민들을 위해 죽음을 각오하고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이 마무리된 후 전철협 중앙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식이 진행되었으며전철협 깃발이 대치3지구 위원장에게 수여됐다이어 이날 현판식에 참석한 전철협 회원들이 깃발을 들고 대치3지구를 한 바퀴 도는 행진이 진행됐다.



 ▲ 13일 서울 강남구 애니카자동차 정비소 앞에서 열린 전국철거민협의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 개막식 후 진행된 행진에서 참석자들이 철거를 알리는 계고장이 붙은 건물을 보고 있다.(사진=천재율 기자)   ⓒ사람희망신문
▲ 13일 서울 강남구 애니카자동차 정비소 앞에서 열린 전국철거민협의회 대치3지구 대책위원회 현판 개막식 후 진행된 행진에서 참석자들이 철거를 알리는 계고장이 붙은 건물을 보고 있다.(사진=천재율 기자)   ⓒ사람희망신문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