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전체기사
뉴스
ㆍNGO
ㆍ정치
ㆍ경제
ㆍ사회
ㆍ교육
월간 개발과 사람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개발주민
주간 사람희망신문
ㆍ공지
ㆍ주요기사
ㆍ포토
ㆍ환경과 사람
ㆍ문화와 사람
연재/칼럼
ㆍ파워인터뷰
ㆍ의정포커스
ㆍ배범식 칼럼
ㆍ이은영 칼럼
ㆍ이호승 칼럼
오피니언
ㆍ개발과 인권
ㆍ철거민의 애환
동영상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월간 개발과 사람
ㆍ설문조사

전철협, ‘보문5구역 대책위’ 현판식 열어

기사 등록 : 2020-06-09 19:47:00

천재율 kyccl3@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개발보다 사람이 먼저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9일 서울 성북구 보문동 앞에서 보문5구역 대책위원회 현판식을 개최했다. (사진=천재율기자)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전철협) 보문5구역 대책위원회는 9일 오전 11시 서울특별시 성북구 보문동 153 보문빌딩 앞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보문5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보문동1가 196-11번지 일대에 지하2층~지상27층, 2개동 199가구를 신축하는 사업이다. 전철협은 보문5구역 대책위 소속회원들은 개발과정에서 현금청산자(가옥주), 주거세입자, 영업권자(자영업자) 등이 자신들의 재산권, 주거권, 생존권을 침해되어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되찾기 위해 전철협에 참여해서 현판식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보문5구역 대책위 현판식에는 전철협 이호승 상임대표와 엄익수 공동대표, 신은숙 대치3지역대책위 위원장, 이재팔 투쟁위원 겸 구룡대책위원장과 보문5구역 대책위원장, 전철협 회원 약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회자의 개회선언 이후 보문5구역 대책위원장의 경과보고가 진행됐다. 이후 현판식에 참석한 이 상임대표는 격려사에서 “‘개발보다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재인 정권 아래에서 개발이 공익이라는 구실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상임대표는 “이승만 이후 박정희 군사정권에서 산업화와 주거안정을 구실로 토지를 강제수용 할 수 있는 토지수탈 관련 제도와 전두환 군사정권에서 토지수탈법 등을 만들어냈다”면서 “이 법으로 전국의 어느 곳이든 마음만 먹으면 강제로 사유재산인 집과 토지를 강제 수용할 수 있게 됐고, 토지와 집을 갖고 있던, 장사를 하던 주거세입자이던 이들의 권익을 아랑곳하지 않고 개발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상임대표는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에 뉴타운이라는 것을 시작했다. 이름만 바꾼 것이지 이건 일본제국주의 시대에 동양척식회사, 박정희, 전두환 군사정권에서 행했던 토지수탈법과 토지강제수용법에 기인한 것”이라면서 “한술 더 떠 현재는 지역의 유지들이 토건세력과 작당해 재개발 조합, 재건축 조합 등을 만들어 일본제국주의나 군사독재정권, 정부가 해왔던 강제수탈을 전국 방방곳곳에 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상임대표는 “여기에 맞서 이제 보문5구역 주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정부와 서울시, 성북구가 책임져주지 않으니까 우리의 힘으로 재산과 주거권,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모인 것”이라면서 “여러분들의 투쟁은 정당하다. 여러분들은 공무원이 해야 할 일을 우리의 힘으로 대신하고 있는 것”이라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이 상임대표는 “보문5구역 주민들은 조합과 시청, 구청, 정부에 시민으로서 국민으로서, 내 재산과 지역에서 일궈온 가치를 실현할 수 있게 하고 주거세입자는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주거권을 보장하라고 외치는 것”이라면서 “보문5구역 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전철협 깃발아래 보문5구역 회원들이 성공적인 이주대책과 생계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 80년대 말부터 해왔던 열정으로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엄 공동대표와 신 대치3지역 대책위원장, 이 구룡대책위원장의 격려사가 이어진 후 전철협 보문5구역 깃발이 보문5구역 위원장에 수여된 뒤 보문빌딩 입구 앞에서 현판식이 진행됐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9일 서울 성북구 보문동 앞에서 보문5구역 대책위원회 현판식을 개최했다. (사진=천재율기자)


인기동영상